열린광장

우리들 이야기
상담/문의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상담전화
상담을 원하시는 분께 언제든지 열려있습니다.
TEL : 053-813-3953
상담/실습문의
우리들이야기 HOME > 주요사건 > 우리들이야기
우리들이야기 - 글읽기
제목 : 비가 바람에...
이름 : 운영자 등록일 : 2016/04/22 17시53분     조회수 : 623

비가 바람에
                             - 로버트 프로스트 -

비가 바람에 말했다.
'넌 밀어, 난 퍼부울 테니'
그렇게 그들은 정원을 내리쳤다.
그래서 꽃들은 사실상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 죽지는 않았지만
쓰러져 바닥에 박혔다.
그 꽃들의 마음이 어땠을지
나는 이해한다.

우리는 비바람에 밀려 쓰러진 채 말없이 땅에 박혀 있는 꽃들을 생각없이 그냥 지나치지 못한다.
그 대신 조용히 멈추어 서서, 바닥에 얼굴을 박고 흙이 묻은 채 쓰러진 꽃들을 안쓰럽게 바라본다.
그리고, 그 꽃들의 마음을 이해하며 시인의 펜을 든다.

부모는 아이의 마음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합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쏟어내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비바람에 쓰러지며 얼마나 마음이 상했을까 생각하며 안타까워해야 합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부모가 가장 필요한 시간은 그들이 쓰러지고 실패한 그 때입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우리들이야기 - 글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38   2018년 차세대 글로벌리더 비전캠프 "시드니의 낭만을 찾아서!" 강여진 2018/09/05 186
337   8월 생일케이크 지원아동입니다. 서희경 2018/09/04 168
336   7월 생일케이크 후원아동입니다. 서희경 2018/08/03 221
335   6월 생일지원 아동입니다. 운영자 2018/07/12 242
334   5월 생일지원 아동입니다. 운영자 2018/06/05 302
333   가정위탁 아동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2018/06/04 315
332   ‘문화버스’와 ‘꿈의 버스’를 운영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 2018/06/04 285
331   버림받은 게 아니야,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것 일뿐 실습생 2017/05/17 582
330   열한살의 가방을 읽고(실습생 정00) 운영자 2017/02/13 681
329   안동에서 온 편지입니다~ 운영자 2017/01/09 588
328   위탁의뢰에 대한 답변 꾸물거리는 아이 2016/06/21 894
  비가 바람에... 운영자 2016/04/22 624
326   상주시 위탁가족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인간극장을 통해 방송되었습니다(다시보기주소... 운영자 2015/11/24 854
325   선생님, 잘 지내시죠? 조향남 2015/11/24 769
324   물 수건 [1] 신숙희 2015/06/17 773
323   [포항MBC]라디오열린세상 운영자 2014/07/16 1,400
322   [경북매일]내자식 못 키울 어려운 처진데… 운영자 2014/07/16 1,443
321   [경향신문]‘사랑받는 존재’ 알게 한 위탁 엄마들 운영자 2014/07/07 1,463
320   사슴벌레 요섭이 [1] 김정락 2013/08/20 4,076
319   [MBC이코노미] 가정위탁의날행사, “아동은 가정에서 자랄 권리가 있다” 운영자 2013/06/05 5,09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