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광장

우리들 이야기
상담/문의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상담전화
TEL : 053-813-3951~3
상담을 원하시는 분께 언제든지 열려있습니다.
상담/문의
우리들이야기 HOME > 주요사건 > 우리들이야기
우리들이야기 - 글읽기
제목 : 상주시 위탁가족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인간극장을 통해 방송되었습니다(다시보기주소안내)
이름 : 운영자 등록일 : 2015/11/24 09시00분     조회수 : 1,324

제목 : 내게 온 사랑(2015년 11/9 ~ 11/13 방송)

 

경상북도 상주의 소박한 농가,
주홍빛 감이 탐스럽게 열린 이 집엔
농사꾼 부부인 조규용(61), 권태희(56)씨와
8년 째 치매를 앓고 계신 태희 씨 시어머니 심재옥(92)씨,
그리고 어린 삼형제까지 총 여섯 식구가 함께 살고 있다.

 

한시도 조용할 새 없는 개구쟁이 삼형제는
어느 날 부부에게 꿈처럼 다가온 아이들이다.
늘 사랑이 필요한 아이들을 돕고 싶다는 소망을 품었던 태희 씨는
딸 둘을 의사와 간호사로 번듯하게 키워낸 후,
그 뜻을 펼치기 시작했다.
처음엔 자신이 없어하던 규용 씨도 아내의 끈질긴 설득으로
2011년, 성현이(7)를 입양했고,
2년 전엔 친형제인 둘째 현서(6)와 셋째 현준(5)이까지 위탁 받았다.
그렇게 삼형제를 품었고,
두 사람은 다시 어린 자식을 키우는 부모가 되었다.


 

 

 
두 딸들을 훌륭히 키워낼 때처럼

삼형제에게도 똑같은 사랑을 주고 있는 부부...
하지만 둘째 현서와 막내 현준이는
입양이 아닌 위탁 상태여서
언제라도 친부모가 데리고 간다면 보낼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이 순간의 따스한 사랑이
아이의 미래에 힘이 되어줄 거라 믿으며
매순간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인생의 황혼기에 찾아온 어여쁜 아이들...
그 소중한 사랑을 품고, 아름답게 키워가는
부부의 훈훈한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본다.


 
 

작성자
비밀번호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우리들이야기 - 글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34   5월 생일지원 아동입니다. 운영자 2018/06/05 833
333   가정위탁 아동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2018/06/04 761
332   ‘문화버스’와 ‘꿈의 버스’를 운영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 2018/06/04 707
331   버림받은 게 아니야,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것 일뿐 실습생 2017/05/17 973
330   열한살의 가방을 읽고(실습생 정00) 운영자 2017/02/13 1,768
329   안동에서 온 편지입니다~ 운영자 2017/01/09 892
328   위탁의뢰에 대한 답변 꾸물거리는 아이 2016/06/21 1,218
327   비가 바람에... 운영자 2016/04/22 904
  상주시 위탁가족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인간극장을 통해 방송되었습니다(다시보기주소... 운영자 2015/11/24 1,325
325   선생님, 잘 지내시죠? 조향남 2015/11/24 1,063
324   물 수건 [1] 신숙희 2015/06/17 1,022
323   [포항MBC]라디오열린세상 운영자 2014/07/16 1,658
322   [경북매일]내자식 못 키울 어려운 처진데… 운영자 2014/07/16 1,762
321   [경향신문]‘사랑받는 존재’ 알게 한 위탁 엄마들 운영자 2014/07/07 1,779
320   사슴벌레 요섭이 [1] 김정락 2013/08/20 4,322
319   [MBC이코노미] 가정위탁의날행사, “아동은 가정에서 자랄 권리가 있다” 운영자 2013/06/05 5,331
318   [KBS뉴스]깜짝 크리스마스 선물 ‘내일의 유엔 사무총장’ 운영자 2012/12/31 10,420
317   [경산신문-이주일의 경산사람] 부모가 되어주세요 운영자 2012/06/26 14,835
316   청 와 대 김재윤 2012/05/25 19,029
315   메리 크리스마스 [1] 이성호 2011/12/24 23,76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