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광장

우리들 이야기
상담/문의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상담전화
TEL : 054-705-3600
상담을 원하시는 분께 언제든지 열려있습니다.
상담/문의
우리들이야기 HOME > 주요사건 > 우리들이야기
우리들이야기 - 글읽기
제목 : [MBC이코노미] 가정위탁의날행사, “아동은 가정에서 자랄 권리가 있다”
이름 : 운영자 등록일 : 2013/06/05 09시39분     조회수 : 5,409

 

보건복지부(장관 진영)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과천대공원에서 가정위탁의 날(5월22일)’을 기념하고 가정위탁 제도 홍보·가정위탁 유공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제10회 가정위탁의 날 기념식과 걷기대회를 진행했다.전국 17개 가족위탁지원센터 1천여 명이 참여한 이번 행사에서 복지부는 가정위탁유공포창, 모범아동 장관상, 가정위탁 수기공모전상, 가족사랑 공모전상 등을 선정해 수여식을 가졌다.

모범아동 장관상을 수상한 정상대 군은 “초등학교 4학년 때 위탁가정에 들어갔다. 친모도 돌아가시고 어려운 시기를 위탁가족과 함께 겪으면서 가족 사랑에 감사했다. 처음에는 위탁가정이있지만 이제는 내 가족이 된 부모님 사랑에 꼭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가정위탁유공표창을 수상한 이성호 씨도 “더 훌륭한 분들도 많은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위탁부모로 사는 게 주위에서 생각하는 것처럼 힘들기만 한 것이 아니다. 키우다보면 낳은 정, 기른 정 구별되지 않는다”며 “우리 가정에는 원래 외아들만 있었는데, 이제는 서로에게 든든한 5남매가 됐다. 행복하고 감사한 일들이 많았지만 다른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가족을 선물할 수 있었던 것에 보람을 느낀다. 살수록 가족이 큰 힘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위탁부모 임미선 씨는 “4세 여아를 위탁해서 10년째 키우고 있는데, 이 아이를 보면서 아이를 방임한다는 것이 아이에게 얼마나 큰 상처와 장애가 되는지 알았다. 여전히 아이와 함께 풀어가야 할 숙제가 있지만 그 숙제 자체가 우리 가정에 행복이다”며 “어쩌다보니 이제 4남매가 됐다. 그런데 위탁 관련법령에 따르면 위탁가정의 아이는 4명을 초과할 수가 없다고 한다. 법이 개정돼서 아이를 더 위탁하고자 하는 우리 가정과 같은 가정에 위탁이 필요한 아이들이 보내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제언하기도 했다.

임씨는 “아이들 셋을 넘어서면 넷, 다섯 키우는 거 비슷하다. 오히려 편한 부분도 있다. 아이들 안에 새로운 질서와 배려, 도움 등이 생기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가정위탁제도는 부모가 직접 양육할 수 없는 아동을 법적기준에 적합한 위탁부모가 보호·양육하는 제도로 현재 소년소녀가정제도는 2년 후 사라지고 가정위탁제도로 전환된다.

얼마 전 오승환 울산대 교수는 “‘소년소녀가정제’는 적법한 보호조치가 될 수 없다. 아동으로만 구성되고 스스로 생계를 책임지우는 ‘소년소녀가정’은 아동권리 침해이고 가정위탁 전환 등 적절한 보호조치가 될 수 있도록 소년소녀가정 폐지 및 전환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번 행사의 전체 진행을 맡았던 유수경 팀장은 “‘가정위탁’은 많은 관심이 필요한 부분이다. 아이들은 재정적인 지원을 받는 것보다 ‘가정’안에서 자라는 게 더욱 필요하고, 그것이 아이들의 권리이기 때문이다”며 “정부에서 위탁아동 1명 당 월 12만원을 지원한다. 위탁 가정으로 신청하고 싶어도 재정적인 부담 때문에 못하는 가정들이 있는데 이를 위해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후원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희 기자 / leehee@mbceconomy.com


작성자
비밀번호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우리들이야기 - 글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MBC이코노미] 가정위탁의날행사, “아동은 가정에서 자랄 권리가 있다” 운영자 2013/06/05 5,410
318   [KBS뉴스]깜짝 크리스마스 선물 ‘내일의 유엔 사무총장’ 운영자 2012/12/31 10,485
317   [경산신문-이주일의 경산사람] 부모가 되어주세요 운영자 2012/06/26 14,897
316   청 와 대 김재윤 2012/05/25 19,108
315   메리 크리스마스 [1] 이성호 2011/12/24 23,811
314   왜 이리 조용하십니까? [1] 주니스 2011/10/18 22,827
313   울진에 추억 [3] 이세범 2011/08/20 21,840
312   잘 계신가요 ? [2] 울진맘 2011/07/30 21,334
311   [조선일보 - 뻐꾸기 아이들 10만명] "아이를 또 낳은 것처럼… 이 아이 없는 생활 상... 운영자 2011/05/04 16,965
310   [조선일보 - 뻐꾸기 아이들 10만명] 아빠 하면 떠오르는 것? 11살 아이 운영자 2011/05/04 15,485
309   [조선일보 - 뻐꾸기 아이들 10만명] 아빠 몇 밤 자면 와?… 아이를 끌어안고, 난 아무... 운영자 2011/05/04 12,776
308   성민이는 치료 중 [3] 운영자 2011/04/24 8,811
307   안녕하세요 [2] L.Ho Seong 2011/03/01 5,673
306   안녕하세요 [1] P.Jong Hye 2011/03/01 3,325
305   사랑이 사람이 사는 힘이네요. [5] 강희정 2011/02/09 1,825
304   본사랑재단 재능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했어요. [1] 운영자 2011/02/09 2,168
303   다섯살 고집쟁이 꼬마가 [5] 병준네 2011/01/01 1,754
302   12,13 월요일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해요! [1] 병준,영준,세범 2010/12/10 1,820
301   생일 [2] 우선조 2010/10/31 1,865
300   통고산에 올라서다! [4] 병준이 네 2010/09/21 1,9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글쓰기